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35 [영상] "김현종과 다툰 적 있죠?" 질문에 강경화 "부인하지 않겠다"

[영상] "김현종과 다툰 적 있죠?" 질문에 강경화 "부인하지 않겠다"

송고시간2019-09-17 09: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일각에서 제기돼 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했는데요.

강 장관은 '김현종 2차장은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임무를 띠고 있는데 적재적소의 인물이 아닌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는 "동료 고위공직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습니다.

정 의원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당시 아는 전직 고위 외교 관료에게 전화하니 '김현종이 정의용(국가안보실장)을 눌렀구먼'이라고 하더라"며 "변호사 출신의 통상전문가인 김 차장은 한마디로 리스키(위험한·risky)한 인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전현우>

<영상 : 국회방송>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