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31 [영상] 두 번 놀랐다…감옥에 있어서, '1급 모범수'여서

[영상] 두 번 놀랐다…감옥에 있어서, '1급 모범수'여서

송고시간2019-09-19 16: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A(56) 씨가 20년 넘게 부산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처제 살인 혐의 등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A 씨는 교도소에서는 '1급 모범수'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19일 부산교도소에 따르면 A 씨는 1994년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확정받고 1995년 10월 23일부터 24년째 부산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김혜원>

<영상:연합뉴스TV>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