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2 "위안부는 매춘…해볼래요?" 류석춘 막말 논란

"위안부는 매춘…해볼래요?" 류석춘 막말 논란

송고시간2019-09-22 11: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연세대 류석춘 교수가 강의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으로 빗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의를 제기하는 학생들에게는 "궁금하면 해보라"는 막말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논란이 된 류석춘 교수의 발언은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3학년 전공강의에서 나왔습니다.

<류석춘 /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직접적인 가해자가 일본이 아니라니까. 매춘의 일종이지."

학생들의 이의제기에는 '자발적 매춘'이라고 거듭 강조합니다.

<류석춘 /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매춘부랑 위안부를 지금 동급으로 본다는 말씀이신 건가요?) 뭐 비슷한 거로. 그 사람들이 살기가 어려워서 매춘하러 들어갔어요. 살기가 어려워서."

성희롱 발언도 서슴지 않습니다.

<류석춘 /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지금도 딱 그래요. 지금도 여기와서 일하면 절대 몸 파는 게 아니다. 매너 좋은 손님들한테 술만 따라주면 된다. 그런 거 한 시간에 얼마 받는다.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증언은 북한과 연관된 단체의 교육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류석춘 /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일제가 끝나고 나서는 직후에는 쥐 죽은 듯이 돌아가서 살던 분들이에요. 그 분들이 세월이 가서 정대협이 끼어서 서로의 기억을 새로 포맷하고 있는 거죠."

류 교수의 발언에 대해 정의기역연대는 법적대응을 예고하고 학생들에게 제보를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연세대 측도 이번일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필요할 경우 절차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yigiz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