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44 정경심, 박노해 시로 심경 표현…"감사했습니다"

정경심, 박노해 시로 심경 표현…"감사했습니다"

송고시간2019-10-15 07: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한 가운데 부인 정경심 교수가 SNS에 박노해 시인의 시를 올리며 심경을 내비쳤습니다.


정 교수는 어제(14일) 밤 9시 5분쯤 페이스북에 '그대에게, 우리에게, 그리고 나에게'라는 제목 아래 박노해 시인의 '동그란 길로 가다'를 올렸습니다.


정 교수는 "삶은 동그란 길을 돌아나가는 것"이라며 "그러니 담대하라. 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을 잃지 마라. 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위엄을 잃지 마라"고 적고 "감사했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검찰에 소환돼 조사받던 정 교수는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뒤 조사 중단을 요청하고 입원 중이던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