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2 '日여행 불매운동' 직격…9월 방문 전년比 58% 급감

'日여행 불매운동' 직격…9월 방문 전년比 58% 급감

송고시간2019-10-17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한일 갈등으로 불거진 일본여행 거부 운동의 영향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가 지난해와 비교 했을때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평소 단체관광객들로 붐볐던 일본의 주요 관광지들.

한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긴 지 100일이 넘어서면서 곳곳이 한산합니다.

일본을 오가는 교통편은 물론 식당과 상점은 적막하기만 합니다.

일본을 강타한 한국 관광객들의 집단 여행 거부 움직임이 주요 여행지의 풍경마저 바꿔놓은 겁니다.

지난 7월을 기점으로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들의 감소폭은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일본정부관광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수는 1년 전과 비교해 58%나 줄었습니다.

앞서 8월의 감소폭 48%보다 무려 10%포인트 이상 늘어났습니다.

한국이 중국에 이어 2번째로 일본을 많이 찾는 외국인 손님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일본 관광 시장은 직격탄을 맞은 셈입니다.

중국과 미국인 관광객이 대신 늘었다며 애써 위로하는 일본 정부의 발언과 달리 고사 위기에 놓인 지역들은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황.

쓰시마시는 한국인 여행객 감소 등을 이유로 정부에 재정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여행업계 역시 일본 유명 관광지의 한국인 단체관광객은 0% 수준으로 특수가 실종됐다며 이런 분위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