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45 이춘재 살해 자백 초등생 유골수색 소득 없이 종료

이춘재 살해 자백 초등생 유골수색 소득 없이 종료

송고시간2019-11-10 11: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에 대한 유골 수색 작업이 소득 없이 9일 만에 마무리됐습니다.


경찰은 지난 1989년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 모 양의 유골을 찾기 위해 지난 1일부터 화성시 A공원 일대 6,900여㎡에 연인원 1천 180명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여왔습니다.


경찰은 9일 동안의 수색작업을 통해 모두 260여 곳의 특이사항을 찾아 발굴조사를 진행했지만 유의미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다만 추가 수사를 통해 또 다른 유기 의심지역이 확인될 경우 추가 발굴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