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10 5당 대표와 관저에서 막걸리 회동…문 대통령 반환점 광폭 소통

5당 대표와 관저에서 막걸리 회동…문 대통령 반환점 광폭 소통

송고시간2019-11-11 07: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임기 후반기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여야 5당 대표를 관저로 불러 세 시간 가까이 만찬 회동을 했습니다.

집권 후반기 첫날, 소통 행보를 강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저녁자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숙소에서 진행됐습니다.

다섯 번의 회동 중 처음입니다.

모친상 조문을 와준 데 감사하단 의미를 담아, 여야 5당 대표를 관저로 초청한 겁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막걸리까지 곁들인 만남은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긴 9시쯤 되서야 끝났습니다.

각 당 대표들은 비교적 허심탄회하고 자유롭게 정국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동영 / 민주평화당 대표> "국정 전반에 걸쳐서 깊이 있는 토론이 진행됐습니다. 남북관계에 대해서 심도 있는 토론이 있었고, 또 한일관계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토론이 있었습니다."

이번 만찬 회동은 문재인 대통령이 반환점을 돈 뒤에 잡은 첫 공식 일정이었습니다.

국정 난제가 쌓여가는 상황 속 이제는 날을 세우던 야당과도 손을 잡고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겠다고 천명한 셈입니다.

<노영민 / 청와대 비서실장> "이제는 성과로 평가받아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밥 먹고, 공부하고, 아이 키우고, 일하는 국민의 일상을 실질적으로 바꾸어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중과의 접촉도 늘려나갑니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 화요일 저녁 생방송으로 각계각층의 질문과 민원에 직접 답하는 '국민과의 대화'를 합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대국민으로까지 이어지는 폭넓은 소통은 조국 전 장관의 거취 파동으로 양분화된 국론을 통합하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높은 지지율이 집권 초창기 힘이었던 만큼, 개혁 동력을 다시 확보하겠다는 의미로도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km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