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4:21 [현장연결] 제주 갈치잡이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현장연결] 제주 갈치잡이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송고시간2019-11-19 14: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해상에서 갈치잡이 어선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주해양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있습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백학선 / 제주해양경찰서 경비과장> "오늘 19일 제주도 서쪽 76km 인근 해상에서 어선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전복 침몰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습니다.

먼저 금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선원분의 빌며 실종되신 선원 여러분들의 가족분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먼저 사고개요를 말씀드리겠습니다.

11월 19일 아침 7시 5분경 제주도 차귀도 서쪽 76km 인근 해상에서 어선 대성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며 인근 어선 창성호로부터 5청장으로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사고 선박은 통영 선적 대성호로 승선원 12명이 탄 29톤 어선입니다.

그리고 화재발생 신고접수 이후 동원 가능한 모든 세력을 현장으로 투입하였습니다.

오전 8시 15분경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제주청 헬기 브라보 513호기가 확인한 결과 대성호는 상부에 불이 붙은 채로 떠 있었으며 인근 해상의 승선원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헬기에 탑승한 항공구조요원이 인근 어선으로 내려 화재 진압을 검토하였으나 화염으로 인해 승선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함정은 9시 20분경 현장에 먼저 도착하였으나 화염으로 단정을 내려 소화 노력을 하였으나 접근은 쉽지 않았습니다.

오전 9시 40분경 대성호는 화재로 인해 선체가 전복되어 선미 부분은 표류 중이고 선수 부분은 두 동강이 나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오전 10시 21분경 제주청 헬기 브라보505호에서 승선원 1명을 발견하였고 10시 37분경 312함 단장에서 익수자 인양하였으나 호흡, 맥박, 의식이 없는 상태였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헬기 이용 제주공항 경유하여 제주한라병원으로 이송하였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11시 56분에 의사 사망판정이 되었습니다.

현재 나머지 11명은 실종된 상황입니다.

다음은 전복 선박 관련 화재 동원 세력입니다.

함정은 해군, 해경 9척이 동원되었으며 항공기는 지금 동원기종 10대가 지금 수색 중에 있습니다.

또한 구조대원 5명과 수중대원 4명을 추가로 투입하였습니다.

신고를 접수한 제주해경은 아침 07시 22분에 초동 조치 대응반을 구성하였고 지역, 광역, 중앙, 구조대를 구성하여 함정과 구조대를 급파하였습니다.

또한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수색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현재 기상은 파고 3m의 높은 파도와 강한 바람 등 불리한 기상으로 수색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사고 원인은 수색구조가 완료된 이후 정확한 조사를 통해 확인되는 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선체 수색 상황입니다.

총 3회에 걸쳐 구조대원 3명이 선미 부분 선체 내부수색 하였으나 추가 승선원은 발견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실종자 지원 상황입니다.

승선 가족들에게는 사고 이후 선주를 통해서 사고 사실을 알려드렸고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서 연락을 취하였습니다.

다시 한 번 안타까운 사고를 접하신 실종자 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가 자원을 총동원하여 실종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조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