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29 검찰, 청와대 강제수사 시도…'감찰무마' 수사 속도

검찰, 청와대 강제수사 시도…'감찰무마' 수사 속도

송고시간2019-12-04 12: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동부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신현정 기자.

[기자]


네,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동부지검이 오늘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유 전 시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청와대는 주요 국가보안 시설으로 분류돼 일반 사건처럼 압수수색을 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청와대 측과 검찰 간 사전 협의된 내용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지난 2017년 3월 전 정부 당시에도 청와대 압수수색을 벌였는데요.


당시 압수수색은 필요한 자료를 청와대로부터 임의제출 받는 형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오늘 청와대 강제수사를 두고 동부지검 관계자는 "수사상황에 관련된 부분이어서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이 청와대 강제수사에 돌입하면서 감찰 중단을 결정한 조국 전 민정수석을 소환할 가능성도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인걸 당시 청와대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그리고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소환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유재수 전 부시장 수사로 촉발된 청와대와 검찰 간 마찰은 심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가로 들어오는 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동부지검에서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