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9 美하원 위구르법안 압도적 통과…中 "내정간섭 분개"

美하원 위구르법안 압도적 통과…中 "내정간섭 분개"

송고시간2019-12-04 18: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에 서명한 지 일주일도 안 돼 미국 하원이 중국의 또 다른 아픈 부분인 신장자치구 문제를 건드렸는데요.

중국이 또다시 반발하며 보복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섰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월 홍콩 인권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미국 하원이 이번에는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관련 법안을 찬성 407표, 반대 1표의 압도적인 표차로 가결했습니다.

법안은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100만여 명이 수용소에서 고문 등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고 있다고 적시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최근 폭로된 중국 정부 내부 문건은 중국 공산당이 신장자치구에서 벌이고 있는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에 대한 잔인한 구금과 조직적인 억압을 자세하게 보여줍니다."

법안에는 위구르족 탄압에 관여한 중국 인사들에게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과 함께 미국 대통령과 국무장관 등의 구체적인 역할이 명시됐습니다.

법안은 상원 표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확정되는데, 미 의회는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을 재가한 지 엿새 만에 또다시 중국이 민감해하는 부분을 건드린 겁니다.

법안 통과 전부터 미국의 움직임에 불만을 나타내온 중국은 한층 반발의 수위를 높이며 보복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중국 국영 CCTV 앵커> "미국에 신장자치구와 관련한 문제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촉구합니다. 상황 전개에 따라 중국은 추가적으로 대응할 것입니다."

중국이 우선 신장자치구 문제에 개입한 미국 관리 그리고 의원들의 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미국 외교관의 신장 출입도 금지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미·중 양국이 홍콩에 이어 신장자치구 문제를 놓고도 충돌하면서 미·중 무역 1단계 합의 가능성도 멀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됩니다.

한편, 홍콩 도심에서는 화요일 친중파 시위대가 성조기를 밟으며 홍콩 인권법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