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27 전군 지휘관 회의…국방장관 "北 군사동향 예의주시"

전군 지휘관 회의…국방장관 "北 군사동향 예의주시"

송고시간2019-12-04 20: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북한이 연말로 정한 북미대화 시한이 다가오는 가운데 우리 군이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한반도 군사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대비태세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군 수뇌부와 각 군 주요 지휘관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북한의 군사 활동이 부쩍 증가하는 등 한반도 안보 환경이 예사롭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정경두 / 국방장관> "(북한은) 창린도 해안포 사격훈련으로 9·19 군사합의 마저 위반하였습니다. 최근에는 지난 11월 28일 초대형방사포를 발사하는 등…"

정 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경두 / 국방장관> "연내에 대북정책을 전환하지 않으면 대화에 응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는 일련의 주장을 통해 긴장을 고조시키고…"

정 장관은 "강한 힘만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뒷받침할 수 있다"며 각 군에 완벽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난 6월 삼척항 목선 진입 등 국민적 질타를 받았던 경계 실패 사례를 거론하며 재발 방지를 촉구했습니다.

이번 지휘관 회의에서는 경계 작전 보완과 9·19 군사합의의 안정적 이행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