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04 靑,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반박…"외부제보 이첩"

靑,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반박…"외부제보 이첩"

송고시간2019-12-04 20: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을 수집해 경찰에 수사를 지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외부 제보를 문서로 정리해 경찰에 전달했을 뿐이고,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청와대 특감반 출신 검찰 수사관도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이 담긴 문건의 작성 과정을 공개했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2017년 10월경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A 씨가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SNS를 통하여 김기현 前 울산시장 및 그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 받았습니다."

이후 행정관 A 씨는 제보 내용을 문서 파일로 옮겨 편집, 요약해 보고했습니다.

이 문건은 소관 비서관실인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됐고, 이후 경찰에 이첩됐습니다.

청와대가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자체적으로 비리의혹을 수집했고, 특감반을 동원해 경찰에 수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는 이야깁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외부 제보 없이 민정수석실이 특감반의 자체 조사 등을 통해 생산한 다음 경찰에 지시하여 수사하도록 한 사실이 없고, 고인 등 두 명의 특감반원이 2018년 1월 울산에 내려간 것은 본건 자료와 무관한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청와대는 특감반원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고래고기 사건 때문이라면서 당시 작성된 고래고기 관련 보고서를 증거로 공개했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은 훼손되지 않도록 언론인 여러분들도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청와대 자체 조사는 노영민 비서실장이 지시했습니다.

조사 결과를 공개한 것은 민정수석실을 겨냥한 검찰 수사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