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8 與, 특검카드 만지작…檢과 전면전 나서나

與, 특검카드 만지작…檢과 전면전 나서나

송고시간2019-12-04 21: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검찰의 칼끝이 청와대를 정면으로 겨냥하자 더불어민주당은 격앙된 분위기 속에 사실상 검찰과의 전면전을 선포했습니다.

민주당은 특검 카드까지 꺼내 들었는데 야당은 수사에 개입하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리 당은 검찰에 대해서 준엄하게 경고하고 검찰이 이렇게 직무를 유기하면 절대로 그냥 두지 않겠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민주당이 사실상 검찰과 전면전을 선포했습니다.

검찰 개혁을 저지하기 위해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 프레임을 씌웠다는 것이 민주당 판단입니다.

검찰이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한국당 의원들을 신속하게 수사하지 않는 것도 검찰 개혁을 방해하기 위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 카드도 꺼내들었습니다.

청와대 특감반 출신 수사관 사망이 검찰의 정치적 의도에 따른 결과일 수 있는 만큼 철저히 진상을 밝히겠다는 것입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검경이 함께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야 합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벗겨내겠습니다."

특히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자 당장 정치를 그만두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청와대를 향해 진실 은폐 시도를 멈추고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성원 대변인은 "압수수색을 지연시켜 자료 복원마저 못 하게 하는 비열한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야당에 대한 표적 수사 정황이 드러나 수사에 나선 것인데도 청와대가 반성은 커녕 검찰 탓만 하고 있다며 적반하장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