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2 건강 불평등 심화…부유층이 6.5년 더 산다

건강 불평등 심화…부유층이 6.5년 더 산다

송고시간2019-12-13 20: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소득 수준이 건강에 끼치는 영향이 커져 이른바 '건강 불평등'이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표적으로 소득 상위층과 하위층의 기대수명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에선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더 오래 살고, 주관적으로 느끼는 건강 수준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소득 상위 20%의 기대수명은 평균 85.8세인 반면 하위 20%는 79.32세로 6.48세 차이가 났습니다.

기대수명 격차는 2004년 6.24세 이후 꾸준히 커졌고 2030년에는 6.73세까지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소득 수준별로 건강 상태에 대한 주관적 평가도 차이가 컸습니다.

자신의 건강 상태가 '좋다'고 평가한 사람의 비율은 소득 상위 20%가 하위 20%보다 1.62배 많아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주요 10개 국가 중 가장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최바울 / 통계개발원 경제사회통계연구실장> "지역으로 봤을 때는 도시보다 농촌지역의 (기대수명) 격차가 더 커지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해당 지역의 저소득층의 기대수명이 낮기 때문에 이런 일들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흡연율 하락에도 차이를 보였습니다.

지난 20년간 소득 상위 계층의 흡연율이 35.7%포인트 낮아지는 동안 중산층 이하는 25%포인트 떨어졌습니다.

가난한 1인 가구도 늘었습니다.

1990년 100만 가구 정도였던 1인 가구는 2018년 6배 수준으로 불어났는데, 이중 35.9%의 월 소득이 200만원에 못 미쳤습니다.

또 교통사고 위험엔 취약층인 노인이 더 많이 노출돼 노인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25.6명으로 OECD 평균의 3배에 달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goodman@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