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4 방미 이도훈 "미국과 북한 개별관광 얘기할 것"

방미 이도훈 "미국과 북한 개별관광 얘기할 것"

송고시간2020-01-16 12: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회견에서 밝힌 '북한 개별관광' 추진과 관련해 미국 정부의 이해를 구하기 위한 정부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미국을 방문한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강경화 외교장관에 이어 이 문제를 미국 측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임주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핵 문제 협의차 미국을 찾은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남북 협력 사업으로 거론되는 '북한 개별 관광' 문제를 미국 측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개별 관광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로 금지된 게 아니라는 겁니다.

<이도훈 / 외교부 평화교섭본부장> "한번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안보리 제재 자체에 의해서 그것이 금지돼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여러 가지 공조 측면에서 지금까지 우리가 자제를 하고 있고…"

구체적으로 협의할 사항에 대해선 "상대방의 이해를 구하는 게 가장 필요하다"며 언급을 삼갔습니다.

앞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강경화 장관이 "특정 시점에 따라 남북 관계가 먼저 갈 수 있다"며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미 국무부가 "한미 간 단합된 대응과 대북제재 이행" 등 원론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개별관광 추진에 부정적인 인식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이도훈 / 외교부 평화교섭본부장> "조금씩 조금씩 구체화시키면서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번에 와서 한꺼번에 다 해결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교착 상태인 북미 협상 재개와 관련해서는 "한미가 안정적으로 상황을 관리하면서 대화의 모멘텀, 즉 계기를 살리는 것이 과제"라고 밝혔습니다.

이 본부장은 오는 18일까지 워싱턴에 머물며 스티븐 비건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 등과 면담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임주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