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1 씨름의 재발견…'몸짱씨름' 인기회복 노린다

씨름의 재발견…'몸짱씨름' 인기회복 노린다

송고시간2020-01-24 11: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1990년대만 해도 명절에는 가족들과 함께 씨름대회를 시청하는게 일상적인 풍경이었지만 2000년대 들어서는 씨름인기가 뚝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최근 몸짱 선수들의 기술씨름을 앞세워 씨름이 인기회복을 노리고 있는데요.

정주희 기자가 선수들을 만나봤습니다.

[기자]

1980년대 이만기, 1990년대 강호동.


씨름판을 호령했던 걸출한 스타들을 앞세워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씨름.

하지만 체중을 잔뜩 불린 선수들의 힘 씨름이 대세가 되면서, 일부 매니아들 만의 스포츠로 전락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씨름에 대한 인식이 확 바뀌었습니다.

태백, 금강 등 90kg 이하 경량급 선수들이 잘생긴 외모와 날렵한 몸매에, 박진감 넘치는 '기술씨름'을 하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씨름과는 거리가 멀었던 젊은 층들 사이에서 '씨름돌'로 불리며, 뜻하지 않은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임태혁 / 씨름선수> "몸 좋은 친구들 잘생긴 친구들이 재밌는 경기 기술적으로 많이 다양한 기술을 보여주고 하니까 많이들 좋아해 주시고…"

선물을 보내주는 팬까지 생기면서 달라진 위상을 느낀다는 선수들, 인기 프로스포츠도 아닌 씨름을 선택한 이유는 단순했습니다.

<이승호 / 씨름선수> "친한 친구가 같이 어울려 놀다가 씨름부에 들어가면, 좀 더 재밌게 놀 수 있고 간식도 준다고 해서 따라갔다가…"

체중이 무거운 한라, 백두급 선수들도 인기몰이에 동참할 각오입니다.

기술을 보완해 제2의 이만기, 제2의 강호동을 꿈꾸고 있습니다.

<이슬기 / 씨름선수> "중량급도 잘 보면 재밌는데, 저희도 열심히 노력해서 빠른 기술과 재밌는 씨름으로…"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