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7 적색수배에도 인터폴 사이트엔 '전무'…이유는?

적색수배에도 인터폴 사이트엔 '전무'…이유는?

송고시간2020-01-28 08: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해외로 도피한 피의자를 붙잡기 위해 꼭 필요한 게 인터폴 수배 제도인데요.

하지만 해당 사이트를 가보면 우리나라에서 적색수배를 내린 인물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왜 그런 건지 정인용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휘말린 뒤 캐나다로 간 윤지오 씨는 지난해 11월 인터폴 적색수배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외국에 있는 피의자를 우리 수사기관이 함부로 체포할 수 없어 현지 당국의 공조를 위해 취한 조치입니다.

하지만 인터폴 공식 홈페이지 적색수배자 신상 공개란에는 윤씨가 빠져 있습니다.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유명 유튜버에 상해를 입히고 호주로 달아난 공범도 수배 요청됐지만 마찬가집니다.

인터폴 가입국 사법기관들이 수배자를 조회할 수 있도록 하되, 신상공개는 하지 않는 게 우리 정부의 방침이기 때문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적색수배자 공개 비율이 낮고, 범죄해결에 크게 도움이 안 되는 데다 개인정보 유포 가능성도 있어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인도와 미국 등에서는 신상공개가 가능해 이들 나라가 요청한 한국인 2명의 신상은 현재 인터폴 홈페이지에 게시돼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해외 도주 피의자들에게 경각심을 주기 위해선 공개 필요성도 있다고 말합니다.

<이윤호 /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심리적 억제효과라고 하는데, 신상이 온 세계에 공개 돼 있으니까 상당한 압박감을 받죠. 시민의 제보도 기대할 수 있으니까 공개할 필요는 있죠.

피의자들의 조속한 소환과 혹시 모를 추가 피해자를 막기 위해 제도 개선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