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20 [영상] "마지막 글이 될 것"…지금 중국에서 사라지는 사람들

[영상] "마지막 글이 될 것"…지금 중국에서 사라지는 사람들

송고시간2020-02-17 17: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을 비판하는 사람들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에서 현장 실태를 영상으로 고발해온 시민기자 2명이 차례로 실종된 데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판한 저명 교수도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영국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에 따르면 시 주석을 공개 비판한 쉬장룬 칭화대 법대 교수는 최근 올린 글에서 "내가 처벌을 당할 거라고 너무나 쉽게 예견할 수 있다. 틀림없이 이건 내가 쓰는 마지막 글이 될 것"이라고 적었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서정인>

<영상 :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