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7 올겨울 사실상 '첫눈'이 눈폭탄…원인은?

올겨울 사실상 '첫눈'이 눈폭탄…원인은?

송고시간2020-02-18 08: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그동안 눈 구경하기 힘든 겨울이었는데요.

2월 중순에서야 펑펑 쏟아졌습니다.

뒤늦게 전국에 폭설이 내린 원인이 뭔지, 또 함께 찾아온 추위는 언제까지 이어질지 김동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서해상에서 빗자루로 쓸리듯 눈구름이 만들어져 내륙으로 강하게 밀려 들어옵니다.

계절 봄에 더 가까운 2월 중순에 폭설이 쏟아진 건 북쪽에서 몰려온 한기 때문입니다.

찬바람이 곧장 한반도 내륙으로 내려왔다면 눈 내림 없이 추위만 며칠간 이어졌을텐데, 예년보다 크게 따뜻한 서해 바다 위로 냉기가 지나가면서 눈구름이 폭발적으로 발달한 겁니다.

통상 북서쪽에서 북극 냉기가 몰려오는 겨울 초입에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이런 폭설이 내리는데, 올겨울은 역대 가장 포근한 1월을 보낸 뒤에야 나타났습니다.

정체됐던 한기의 중심이 점차 동쪽으로 물러가면서 서울 등 수도권의 눈도 그쳤습니다.

하지만 울릉도는 20에서 50cm, 제주산간에서도 최고 30cm에 달하는 폭설이 더 쏟아질 걸로 보입니다.

서해안 곳곳으로도 10cm의 눈이 더 내리다가 아침에 그치겠습니다.

냉기는 내륙 깊숙이 더 파고들겠습니다.

<이 경 / 기상청 예보분석관> "이번 찬 공기가 18일 아침까지 강하게 내려오면서 이번 추위의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아침에 서울 영하 8도, 철원 영하 14도, 대구 영하 3도를 보이겠고, 찬바람에 체감 추위는 영하 10도를 밑도는 곳이 많겠습니다.

기상청은 낮부터는 기온이 오르기 시작해 주 중반부터는 예년 기온을 회복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