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00 마스크 하루 1천만 개 공급…업체 상주해 불법 점검

마스크 하루 1천만 개 공급…업체 상주해 불법 점검

송고시간2020-02-27 07: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정부의 강력한 수급조치에도 여전히 마스크 구하기 힘들죠.

정부가 어제(26일)부터 수출을 제한하고 공적 판매처에 물량 절반을 배정하는 좀 더 강도 높은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국세청은 아예 조사관들을 업체에 상주 시켜 매점매석과 무자료 거래 단속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 박스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창고 안으로 국세청 요원들이 진입합니다.

전국에 있는 마스크 제조와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국세청이 일제 점검에 나선 것입니다.

다음 달 6일까지 국세청 조사관 500여명이 업체 263곳에 상주하면서 매점매석 가능성이 높은 특정 거래선으로의 대량 판매나 세금 탈루 목적이 짙은 무자료 거래 등을 샅샅이 감시합니다.


탈세 등의 혐의가 포착되면 곧바로 세무조사에 착수하게 됩니다.

<임광현 / 국세청 조사국장> "마스크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현장을 점검하는 등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 공급에도 박차를 가합니다.

우선, 마스크 수출을 국내 하루 생산량 10%로 제한하는 긴급 수급조정조치가 추가로 시행됩니다.

국내 마스크 하루 생산량은 최대 1,200만 장.

1,000만 장 이상을 매일 공급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또, 생산량 절반은 우정사업본부, 농협 등 공적 유통기관을 통해 공급하고 개인당 판매량도 제한합니다.


유통업자들의 매점매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입니다.

특히, 대구,경북 등 코로나19 확산이 많은 지역엔 100만 장이 별도 배정됩니다.

매일 1천 만개 이상 마스크를 공급하고 이 중 500만 개 이상을 공적 판매처를 통해 유통한다는 정부의 계획이 마스크 수급에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