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3 [팩트체크] "코로나 여파로 생필품 사재기?"…확인해보니

[팩트체크] "코로나 여파로 생필품 사재기?"…확인해보니

송고시간2020-02-28 13: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가파르게 증가하는 확진자 수 때문인지 일각에선 마스크 뿐만 아니라 생필품까지 사재기한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런 뉴스 보면 아무래도 불안하죠.

사실일까요?

박수주 기자가 확인해봤습니다.

[기자]


사진 속 마트 진열대와 라면 창고는 텅 비었고, 생필품 사재기 관련 인터넷 글과 뉴스가 쏟아집니다.

정말 사재기가 있는 걸까?

최근 국내 3대 대형마트의 생필품 매출은 증가했습니다.

이마트의 최근 1주일간 쌀, 라면, 생수 등 생필품 매출은 지난해에 비해 40~70% 정도 올랐습니다.

대구에서는 150% 오른 품목도 있습니다.

홈플러스와 롯데마트도 마찬가지.

하지만 대구 매출 증가율을 고려하더라도 "사재기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는 게 3사의 공통된 입장입니다.

통상 수요나 공급의 급격한 변화로 값이 뛸 것을 대비해 물건을 대량으로 사두거나 팔지 않는 걸 '사재기'라고 하는데, 전국적으로 수급에 문제가 없기 때문입니다.

'생필품 사재기'라는 일부 보도가 무색하게 빈 매대를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3사가 일제히 온·오프라인 할인행사에 나선 것도 이를 반증한다고 설명합니다.

<대형마트 관계자> "정말로 사재기 이런 문제가 생겨서 재고가 문제가 생겼다고 하면 오늘부터 마트 3사가 생필품 대상으로 할인행사를 열 수가 없죠."

시민들도 별로 와닿지 않는다는 반응입니다.

<민승기 / 서울시 마포구> "시민의식이 지금 이렇게 사재기를 할 정도로 그렇게 낮다고 생각하지 않거든요. 일부에서 너무 불안을 조장하는 게 아닌가…"

'라면 사재기 열풍으로 물류창고가 비었다'는 보도에 대해 농심 측은 "지난달보다 출고량이 30% 늘었을 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