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55 문 대통령 "100조 원 규모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

문 대통령 "100조 원 규모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

송고시간2020-03-24 16:01

댓글


[앵커]


청와대에선 코로나19에 따른 경제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두번째 비상경제회의가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혜준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2차 회의를 시작하면서, 우리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정상적인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는데요.

이에따라 두 번째 경제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 원의 금융 지원조치를 두 배로 확대해,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발표한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금융지원을 22조원 가량 추가했고, 중견기업의 자금난 숨통을 틔우기 위해 29조원의 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한겁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시키겠다고 했습니다.

또 채권시장 안정펀드도 당초 계획보다 두 배 늘린 20조 원 규모로 편성했고, 10조원 규모의 증권시장 안정펀드도 가동 시키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이번 대책에 대한 금융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사의를 표했습니다.

[앵커]


금융시장 불안을 막겠다는 전격적인 지원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 회의에서 고용 지원책도 논의됐다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의 어려움은 곧 고용의 어려움으로 이어진다고 말했습니다.

정부가 기업에 대한 발빠른 지원을 결정한 이유도, 궁극적으로 고용의 안정을 위해서라고 했는데요.

현재 기업들로부터 고용유지 지원금에 대한 신청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며,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특히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에 대한 유예,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검토와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국민에게 힘이 되도록 오늘 회의에서 이들 지원 방안을 신속히 매듭지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앵커]


네 임기자,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에 대해선 오늘 회의에서 논의가 됐나요?

[기자]

네, 청와대는 우선 재난기본소득 문제는 안건으로 오르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그만큼 재난기본소득 시행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까진 이뤄지지 않았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다만 문대통령은 다음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즉, 문 대통령이 줄곧 강조해온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안이 본격적으로 다뤄질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에따라 다음 회의에서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검토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