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43 현직 공무원 등 박사방 공범 일부 이미 재판중

현직 공무원 등 박사방 공범 일부 이미 재판중

송고시간2020-03-26 06: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조씨의 공범으로 지목되는 인물 일부가 이미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어제(25일) 음란물 제작·배포 등 등 혐의로 기소된 29살 천모 씨의 2회 공판 준비기일을 진행했습니다.

천씨는 경남 거제시청 소속의 공무원으로 '박사방' 운영진 중 1명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공범인 23살 강모 씨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면서 스토킹하던 여성 피해자 A씨의 개인정보를 조회해 '박사' 조씨에게 넘겨 보복을 부탁한 혐의로 기소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