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4:09 총선 후보등록 시작…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

총선 후보등록 시작…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

송고시간2020-03-26 12: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총선이 이제 정확히 2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부터 후보 등록이 진행되고, 일주일 뒤인 다음 주 화요일부터 본격적 선거운동이 시작됩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중앙선관위는 오늘과 내일 이틀 동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후보자 등록을 받습니다.

여야가 승부처로 꼽는 서울 종로의 이낙연·황교안 후보와 광진을의 고민정·오세훈 후보, 동작을의 이수진·나경원 후보 모두 직접 후보 등록을 했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는 종로구 선관위에서 등록을 마친 뒤 "어떻게 하면 하루라도 빨리 국민 개개인이 겪는 고통을 덜어드릴지에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정권 심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황 대표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과 친문 세력을 심판해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를 열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진행되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와 대선을 향한 전초전의 성격을 띱니다.

원내 1당을 진보, 보수 어느 진영이 차지하냐에 따라 정국이 급변할 수 있는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적용되는 선거라 비례정당을 내세워 의석수를 얻기 위한 '꼼수'가 난립하며 혼탁한 양상입니다.

오늘 오전엔 비례대표 정당투표 의향을 묻는 리얼미터 여론조사가 나왔는데요,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찍겠다는 응답자가 28.9%, 미래통합당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은 28.0%로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습니다.

친문·친조국 성향 열린민주당이 11.6% 지지율을 얻고 동시에 더시민 지지율이 전주보다 9.1%포인트 빠져 여권 지지층이 분산되는 모습입니다.

[앵커]

통합당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선거를 이끈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총선 전략을 총괄할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그동안 김종인 전 대표를 직접 만나 선대위원장직을 제안하며 영입에 공을 들여왔는데요.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오전 브리핑에서 김 전 대표가 선거 총괄을 맡게 될 것이라며 오는 일요일부터 공식 업무에 돌입한다고 전했습니다.

황 대표가 한 차례 무산됐던 김 전 대표 영입을 재추진한 것은 최근 민심이 통합당에 불리하게 돌아가면서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 전 대표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을 지휘해 누구보다 상대를 잘 아는 데다, 중도 표심까지 흔들 수 있을 것으로 보는 겁니다.

앞으로 황 대표는 선거 대책 총괄을 김 대표에게 넘기고 종로 선거에 집중할 걸로 보입니다.


그런데 통합당의 공천 작업, 마무리가 순탄치 않습니다.

황교안 대표가 막판 공천 뒤집기를 강행하면서 공천관리위와 갈등을 빚고 있는데요.

황 대표는 번복에 번복을 거듭한 끝에 어젯 밤 대표적 친황 인사로 꼽히는 민경욱 의원의 인천 연수을 공천을 확정했습니다.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경선 패배, 재공천을 거쳐 탈락한 민현주 전 의원은 "결국 선거 이후 친박과 황교안 체제를 어떻게든 고수하겠다는 발악"이라며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다른 탈락 후보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기 의왕·과천 공천이 무산된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는 서울남부지법에 공천취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접수했습니다.

미투 의혹으로 부산 북강서을 후보 공천을 취소당한 김원성 최고위원은 통합당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민생당에선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총선 비례대표 2번, 김정화 공동대표가 3번을 받는 것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손 위원장이 이번 선거에서 백의종군할 것으로 예상했던 일부 당 관계자들은 '노욕'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