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5 美국무부 "무급휴직 대비해와" 방위비 압박

美국무부 "무급휴직 대비해와" 방위비 압박

송고시간2020-03-26 13: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들의 무급 휴직이 임박한 가운데 미 국무부는 "공평한 방위비 분담"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무급 휴직 사태에 대비해왔다는 뜻도 밝히면서 한국의 양보를 거듭 압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백나리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국무부는 다음 달 1일로 개별통보된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 무급 휴직과 관련해 "공평한 방위비분담 합의가 이뤄지면 피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은 25일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상호 수용 가능하고 포괄적인 합의를 위해 협상에 전념하고 있다'며 연합뉴스의 관련 질의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한국 방어를 위한 미국 납세자의 기여에 대한 이해 차가 여전하다'며 '한국의 유연성'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한미는 지난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협상을 진행했지만 합의없이 결렬됐습니다.

<정은보 /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상호 간 입장 잘 조율해서 협상 타결이 이뤄져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

국무부는 이날 서면 답변에서 무급휴직 대상 근로자를 "대부분"이라고 표현하며 압박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미군 병력의 임무 지원을 위해 안전, 보건 등에 계속 대비해왔다"며 '무급 휴직 사태'에 대한 내부적 대처 방안도 마련됐음을 시사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 미 국방장관> "방위비 분담금 증액은 우리의 모든 동맹에 걸친 미국의 최우선 과제 입니다."

우리 정부는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 휴직을 막기 위해 인건비 문제라도 먼저 타결하자는 입장이지만, 미국은 포괄적 합의를 내세우며 무급 휴직 계획을 개별 통보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