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6 "신천지 관련 가능성 의심되지만 단정하긴 어려워"

"신천지 관련 가능성 의심되지만 단정하긴 어려워"

송고시간2020-03-26 21: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교인들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감염된 부산 온천교회 사태와 관련해 부산시가 한 달 넘게 역학조사를 벌였는데, 최초 감염 원인과 감염경로를 밝혀내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신천지와의 연관성에 대해선 여러 의심스러운 정황이 나왔는데요.

부산시는 단정할 순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습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한 달 전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할 당시, 부산에선 온천교회에서 확진자가 연일 터져나왔습니다.

무려 41명이 이 교회 또는 교인 등을 통해 2차 감염된 사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지역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질병관리본부도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부산시와 함께 역학 조사에 착수했고, 마침내 한 달 넘는 조사를 벌여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그러나 사태의 핵심인 어떻게 감염이 시작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안병선 /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의사)> "최초 감염 원인은 확정하지 못했습니다."

당국은 이번 조사에서 신천지와의 연관성이 있는지 집중했고, 경찰의 협조를 통해 온천교회 교인 확진자 34명에 대한 GPS 추적자료를 넘겨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 이 중 10여명 정도가 신천지 시설 근처를 여러 차례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안병선 /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의사)> "한 달 동안에 주 2회 3회 방문하신 분도 있고, 1주일에 한 번 정도 방문하신 분도 있고요."

하지만 GPS 추적 결과가 수백 미터 정도의 오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이들이 신천지 시설에 직접 들어갔는지는 확인할 순 없었다고 부산시 측은 설명했습니다.

또 신천지 주변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난 10여명 가운데 부산시가 확보한 신천지 교인 명단에 오른 사람은 없었습니다.


결국 온천교회 집단 감염 사태에 신천지가 연관됐을 수 있다는 가능성은 의심되지만, 단정짓기는 어렵다는 게 부산시의 최종 입장입니다.

다만 부산시는 온천교회의 최초 감염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계속 추적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