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0:32 경찰 "32억 암호화폐 지갑주소 조주빈 것 아냐"

경찰 "32억 암호화폐 지갑주소 조주빈 것 아냐"

송고시간2020-03-27 1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주빈이 유료방 입장료를 받기 위해 게시했던 암호화폐 지갑주소 3개 중 2개는 조씨가 실제로는 사용하지 않은 것들이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조씨가 게시한 암호화폐 지갑주소 3개 중 2개는 조씨가 인터넷에서 떠도는 것을 게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씨가 게시한 지갑주소 중 1개의 입출금 거래내역이 32억에 가까운데 이것이 마치 조씨의 범죄수익인 것처럼 오해할 여지가 있어 사실과 다름을 알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