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35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무안과 연관"

구로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무안과 연관"

송고시간2020-03-29 09: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며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미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방역당국은 서울 구로와 전남 무안의 교회 간 감염 연관성을 파악 중입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구로구 구로3동에 위치한 '만민중앙교회'

이 교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지난 25일 신도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가족들이 연이어 확진됐고, A씨와 함께 일한 동료와 교회 직원과 그 가족 등 파생 감염자가 줄줄이 나오고 있습니다.

구로구는 해당 교회를 폐쇄하고, 교회 앞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 등 교인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또 교회 목사 사택 인근에 교인 10여명이 거주하는 빌라 지하 기도실을 발견하고 폐쇄 조치를 내렸습니다.

방역 당국은 서울 구로와 전남 무안 만민중앙교회의 감염 연관성을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5일 무안 만민중앙교회 20주년 행사에 서울 구로 교인 70여명이 참석했고, 이 중 확진자가 나왔다는 설명입니다.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발생시기 자체는 무안에 있는 만민중앙교회, 서울에 있는 구로 만민중앙교회의 발생 시기가 비슷한 시기인 것으로 일단 파악하고 있습니다."


만민중앙교회는 지난 6일부터 공식적으로 온라인 예배를 진행했습니다.

이에 방역 당국은 정확한 감염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 조사를 좀 더 진행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