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05 美당국자 "10만명이상 사망할수도"…트럼프 책임론도

美당국자 "10만명이상 사망할수도"…트럼프 책임론도

송고시간2020-03-30 10: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수백만명에 이르고 사망자도 10만명을 넘길 수 있다는 미 보건 당국자의 관측이 나왔습니다.

감염 확산이 상당 기간 계속될 것이란 우려인데요.

야권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전염병연구소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수백만명에 이르며 10만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29일 CNN방송에 출연해 "예측이 바뀔 수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사망자는 10만명에서 20만명 사이일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확산세는 앞으로 몇 주간 계속될 것"이라며 "내일도, 확실히 다음 주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정상화"를 강조하며 이동 제한 완화 등을 시사하고 있는 것과는 온도차가 크게 느껴집니다.

<앤서니 파우치 / 미국 전염병연구소장> "절대적으로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백신을 개발하면서 신속히 테스트 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언급을 자제해왔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어설프게 대처하는 사이 사람들이 죽고 있다"며 '책임론'을 정면으로 제기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초기 국면에서 심각성을 평가절하한 것은 치명적이었다"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상황을 언제, 얼마나 알게 됐는지 등은 사후 조사 대상"이라며 의회 차원의 조사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존스홉킨스대학 코로나19 정보센터는 이날 현재 미국 내 감염자는 13만6천여명, 사망자는 2천400여명으로 집계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