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2 [자막뉴스] 집에 있는 시간 늘어나면서 전 세계 가정폭력도 급증

[자막뉴스] 집에 있는 시간 늘어나면서 전 세계 가정폭력도 급증

송고시간2020-04-08 11: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 금지령이 내리고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정폭력이 더 심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엔은 각국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내용]

영국 BBC의 앵커 빅토리아 더비셔의 트위터입니다.

방송 당시 모습과 자신의 손을 찍은 사진에는 숫자가 적혀 있는데, 이는 영국의 가정폭력 상담기관 전화번호로 시청자에게 알리기 위해 적어둔 겁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뒤 영국에서는 가정폭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영국 가정폭력 상담기관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 신고전화가 25%, 홈페이지 접속은 15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다른나라들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미국, 프랑스, 남미 등에서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의 봉쇄조치가 내려진 뒤 가정폭력 보고 사례가 급증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캐롤리나 쿠에바스 / 칠레 여성부 장관> "코로나19는 다양한 도전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 중 우리는 가정 폭력이 증가할 수 있다는 가능성에 직면해 있습니다."

여성 단체들은 캠페인은 비롯해 가정폭력에 노출된 여성을 보호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캐롤라인 드 하스 / 프랑스 여성단체 관계자> "정부는 가정폭력 피해자들을 보호하는 기관에 재정지원을 해줘야 합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유엔도 코로나19로 인한 가정폭력 문제의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 유엔 사무총장> "각국 정부는 여성에 대한 폭력 예방과 보상을 코로나19에 대한 국가 대응 계획의 핵심 부문으로 만들 것을 촉구합니 다."

한편 그린란드 등 일부 지역에선 가정폭력을 줄이기 위해 피해자에 대한 이동제한 완화와 술판매 금지 등을 시행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 : 김효섭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