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49 북한 중앙군사위 개최…"핵전쟁 억제력 강화"

북한 중앙군사위 개최…"핵전쟁 억제력 강화"

송고시간2020-05-24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 주재의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었습니다.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과 무력 기구 개편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서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선중앙통신이 노동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4차 확대회의 개최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12월 3차 회의 뒤 5개월 만에 연 회의입니다.

회의에서는 핵전쟁 억제력을 강화하고 전략 무력 고도화를 위한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북한이 경제노선 전환 이후 자제해온 '핵전쟁 억제력 강화'라는 표현을 다시 꺼내든 데 대해선, 대미 압박 포석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북한은 또 인민군 포병의 화력 타격 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조치들도 취했고, 위협적인 외부 세력들에 대한 대응 능력을 더 완비하기 위해 토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새 군사적 대책들에 관한 명령서 등 7건의 명령서에도 친필 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군 고위층에 대한 인사도 단행됐습니다.


우선 리병철 당 부위원장이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 선출됐습니다.

리 부위원장은 김정은 정권의 핵과 미사일 개발 분야 핵심으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또한 포병사령관 출신인 박정천 군 총참모장은 군 수뇌부 중에서 유일하게 군 차수로 전격 승진했습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 군부의 사기를 다잡고 치안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읽힙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