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23 [영상] '흑인사망' 연루 경찰관들 첫 법정출두…오렌지색 미결수복 입고

[영상] '흑인사망' 연루 경찰관들 첫 법정출두…오렌지색 미결수복 입고

송고시간2020-06-05 16: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흑인 조지 플로이드(46)의 사망에 연루된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전직 경찰관 3명이 오렌지색 미결수복을 입고 4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법정에 출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이날 미니애폴리스 법정에 출두한 전직 경찰관은 알렉산더 킹(26), 토머스 레인(37), 투 타오(34) 등 3명인데요.

이들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른 데릭 쇼빈(44)을 도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쇼빈은 오는 8일 법정에 출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문근미>

<영상: 로이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