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00 정상회담도 비대면으로…한·EU "코로나 공조 강화"

정상회담도 비대면으로…한·EU "코로나 공조 강화"

송고시간2020-06-30 20: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한-EU 양자 정상회담이 오늘(30일) 청와대에서 사상 처음 비대면 화상 방식으로 열렸습니다.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폭넓은 논의가 이뤄졌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EU 정상회담.

전략적 동반자 관계 10주년을 맞아 개최됐는데, 사상 처음으로 화상을 통한 비대면 회담으로 진행됐습니다.

당초 대면 정상회담을 추진했지만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화상 형식을 채택한 겁니다.

이곳이 양자회담이 이뤄진 장소입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확산된 비대면 다자회의에 이어 정상회담 역시 비대면 트랜드를 선도해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정상회담에서 문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적극 공유해나간다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특히 글로벌 기후환경 문제를 주도하는 EU가 우리 정부의 그린 뉴딜정책에 중요 파트너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기후변화와 디지털 경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가장 중요한 일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양측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구축이 세계 평화와 안정에도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EU 측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한을 지속적으로 대화의 장으로 끌어오려는 한국정부의 노력에 지지를 표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것에 대해서도 항상 든든하게 생각합니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으로 한-EU가 향후 새로운 협력방향을 모색하고 글로벌 현안에 대한 공조를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