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54 22년만의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무산…민주노총 불참

22년만의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무산…민주노총 불참

송고시간2020-07-01 17: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민주노총 불참으로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1998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협약' 이후 22년 만에 노사정 대타협이 이뤄질지 기대를 모았지만 좌초되고 말았습니다.

김민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합의문 공동발표를 앞두고 하나둘 모여든 노사정 대표들.

하지만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의 불참 선언으로 불과 15분을 남기고 행사는 취소됐습니다.

지난 5월 20일 정세균 총리 주도로 첫발을 뗀 뒤, 수차례 논의를 거쳐 노사정 간 극적 타결로 합의문까지 마련된 상태였지만 무산된 것입니다.

민주노총이 참석할지 여부는 막판까지 안갯속이었습니다.

협약식을 앞두고, 김명환 위원장은 일부 조합원들 반대에 부딪혀 합의안 추인을 얻지 못했습니다.

노사정 합의가 사실상 자본가와 기업 살리기라는 것입니다.

자신의 거취까지 거론하며 모종의 결단에 나설 것을 시사했지만, 마지막 의견 수렴 과정에서도 결론을 내지 못했고 김 위원장은 결국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향후 상황을 지켜보며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이재갑 / 고용노동부 장관>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노사정간에 좀 더 지혜를 모아서 방향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합의안에는 고용유지와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 등 사회안전망 확충에 노사정이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노사정 주체가 국난 극복을 위해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것은 1998년 외환위기 이후 22년만.

그만큼 관심도 컸지만, 결실은 맺지 못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