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2 [단독] 검찰, 여가부 직원 재소환…지원금 흐름 조사

[단독] 검찰, 여가부 직원 재소환…지원금 흐름 조사

송고시간2020-07-03 17:32

댓글


[앵커]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여성가족부 실무자를 오늘(3일) 다시 소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 지원금의 흐름을 추적하는 검찰은 지자체를 통해 할머니들에게 지급된 돈이 제대로 쓰였는지 조사 중입니다.

구하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이 위안부 피해자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여성가족부 실무자를 다시 불러 조사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참고인 조사입니다.

검찰은 여가부 지원금 총액과 사용 내역을 꼼꼼히 들여다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가부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지원사업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뉘는데, 이 중 병원 진료비 지원 사업은 공모를 통해 정의연이 지난해부터 수행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의연이 맡은 사업의 지원금 사용내역과 서울시를 통해 할머니들에게 지급된 간병비와 생계비 사용내역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정부 지원금 사용 내역에서 석연치 않은 부분을 발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정부가 준 지원금을 할머니들 모르게 빼내거나 사용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며 유용 의혹을 적극 반박했습니다.

정의연 관계자는 "할머니들이 받은 개인 지원금이나 개인 재산 관리에 대해 정의연은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기부금에 이어 정부 지원금에 대한 조사까지 이뤄진 상황.

검찰은 확보한 자료와 진술을 대조 조사한 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소환 일정을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