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9 용기낸 동료들 "팀은 감독·특정 선수의 왕국"

용기낸 동료들 "팀은 감독·특정 선수의 왕국"

송고시간2020-07-06 14:39

댓글


[앵커]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숨진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용기를 내 경주시청 철인3종경기 팀에서 당한 추가 피해를 증언했습니다.

그동안 보복이 두려워 몸을 사려왔던 선수들은 팀을 '감독과 특정 선수의 왕국'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고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철인3종경기 팀에서 함께 뛰었던 동료들은 팀에서 폭언과 폭행은 상습적이었다고 털어놨습니다.

< A씨 / 고 최숙현 선수 동료>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돼 있었습니다."

선수들이 폭로한 추가 피해는 다양했습니다.

감독은 체중이 늘었다며 빵을 먹고 토하게 시키는 음식 고문을 최고참인 주장은 몰래 휴대폰을 들여다보는 사생활 침해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자신을 대학교수라고 말했다는 '팀닥터'는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신체접촉에 더해 고 최숙현 선수의 목숨을 위협하는 발언까지 했다는 충격적 증언도 나왔습니다.

< B씨 / 고 최숙현 선수 동료>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숙현이 언니를 극한으로 끌고 가서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들겠다라고까지 말했습니다."

감독과 최고참 선수는 선수들에게 가혹행위를 했다는 혐의를 부인하는 상황.

피해를 폭로한 선수들은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죄를 인정하길 바랐습니다.

< B씨 / 고 최숙현 선수 동료> "지금이라도 가해자가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처벌이 제대로 이뤄져 모든 운동선수들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길 바랍니다."

용기를 낸 선수들이 피해자들이 더 있다고 언급한 만큼 앞으로도 선수들의 추가 피해 증언과 고소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