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4:03 [영상] 최숙현 가해자로 지목된 3인방 폭행 부인…"사죄할 것도 없다"

[영상] 최숙현 가해자로 지목된 3인방 폭행 부인…"사죄할 것도 없다"

송고시간2020-07-06 17:59

댓글

(서울=연합뉴스)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유망주였다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폭언한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 3명이 국회에서 폭행·폭언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들은 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의 트라이애슬론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 침해 관련 긴급 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참석했습니다.

김규봉 감독은 감독으로서 관리·감독이 소홀했던 부분에만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한다고 말했으나,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의혹에 대해서는 거듭 부인했습니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으로부터 "(고 최숙현 선수에게) 사죄할 마음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은 남자 선수는 폭행·폭언 의혹을 부인하면서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는 것 같다. 죽은 것은 안타까운 건데"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전현우·박서진>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