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51 2차 가해도 추가 고소…경찰 수사

2차 가해도 추가 고소…경찰 수사

송고시간2020-07-14 07:12

댓글


[앵커]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비서 측은 온오프라인 상의 2차 가해 행위에 대해서도 추가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경찰을 향해선 입장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직 비서 A씨 측은 직접 고소 경위를 밝혔습니다.

인터넷에 떠도는 고소장은 가짜라며, 언제 어떤 증거를 제출했는지까지 설명했습니다.

<김재련 / 박원순 시장 고소인 변호사> "포렌식 결과물, 그리고 피해자가 비서직 그만둔 이후 올 2월 6일에 심야 비밀대화에 초대한 증거도 제출했습니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는 박 시장이 세상에 작별을 고하는 중이라며 기자회견 재고를 호소했지만, A씨 측은 죽음과는 별개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2차 가해도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

<김혜정 / 한국성폭령상담소 부소장> "피해자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이 일어났기 때문에 그렇게 확산되는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의 중단을 말씀드립니다."

온오프라인 상에 2차 가해가 만연하다며 추가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경찰 역시 "당연히 수사하겠다"며 2차 가해에 대한 수사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다만 이번 사건 전반에 대한 언급은 꺼리고 있습니다.

피고소인이 사망하면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끝내는 게 일반적이기 때문에, 이번 사건 역시 경찰이 입장을 내놓기 힘든 상황이라고 본 겁니다.

대신 경찰은 서울시 감찰이나 국회 진상조사단 조사가 더 적법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씨 요청에 따라 A씨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