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4 '고양이 학대' 수사망 좁혔지만…한달째 난항

'고양이 학대' 수사망 좁혔지만…한달째 난항

송고시간2020-07-15 07:49

댓글


[앵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길고양이를 잔혹하게 학대하는 일이 발생해 충격을 안겨줬는데요,

경찰이 한 달 넘게 이 사건을 수사 중이지만 결정적 증거가 부족해 수사가 진전되지 않고 있습니다.

구하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두 달 전 서울 마포구에서 잔혹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수차례 접수됐습니다.

예리한 도구가 사용된 흔적과 혈액이 닦인 흔적은 사람이 고의로 벌인 일이라는 판단의 바탕이 됐고, 경찰은 동일범 소행을 의심하고 전담팀을 꾸려 한 달 넘게 범인을 추적했습니다.

최근 용의자를 두 세 명으로 좁혀 주변인 조사까지 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는 없는 상황.

경찰은 결정적 증거인 CCTV 화면이 존재하지 않는 게 가장 큰 어려움이라고 말합니다.

경찰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CCTV는 사람의 동선을 추적하는데, 고양이들은 사람이 다니지 않는 CCTV 사각지대로 다니기 때문에 고양이들의 모습도, 학대 정황도 좀처럼 화면에 잡히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동물권 단체들은 더 체계적인 수사 기법이 필요하다고 설명합니다.

<고현선 / 동물권 단체 '카라' 팀장> "사체가 발견됐으면 바로 부검을 보내야 하는데 필요성을 인지 못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수사 가이드가 필요한 것은 사실입니다."

서울 관악구, 부산에서도 원인 모를 동물 학대 사건이 끊이지 않는 만큼 동물학대죄에 대한 처벌 수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