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1 [자막뉴스]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진상규명…의문 풀릴까

[자막뉴스]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진상규명…의문 풀릴까

송고시간2020-07-15 17:10

댓글

고 박원순 시장의 전 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지 닷새 만에, 서울시가 시 차원의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피해 호소직원에 대한 2차 가해를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조만간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서울시는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습니다."

고소인 측이 수사상황 유출 의혹을 제기하는 가운데 박 시장이 고소당한 사실을 언제 파악했는지는 여전히 의문으로남아있습니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는 지난 8일 박 시장 피소 1시간 전쯤 누군가로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말을 듣고 보고했을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만 해도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당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주장으로, 박 시장이 피소 사실을 인지한 것은 고소장이 접수된 8일 늦은 밤이나 다음날 일정을 취소하고 공관을 나간 9일 오전 사이로 추정됩니다.

해당 특보가 보고 당시 피소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는지, 박 시장이 어떤 경로로 알게 됐는지 서울시는 말을 아꼈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젠더특보만 확인할 수 있는 사항이라서, 역시 민관합동조사단에 의해 밝혀질 것으로 말씀드립니다."

일각에서는 조사단이 강제수사권이 없는 만큼 조사가 원활히 이뤄질지 의문을 제기하는 가운데, 서울시는 전문가 집단인 만큼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고소인을 '피해 호소직원'으로 표현한 데 대해선 공식적인 피해가 접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취재 : 김민혜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