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4:25 [영상] 피해호소 직원? 박원순 변호 받았던 권인숙 "피해자로 불러야"

[영상] 피해호소 직원? 박원순 변호 받았던 권인숙 "피해자로 불러야"

송고시간2020-07-15 18:26

댓글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리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피해자 측도 참여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권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진상조사의 결과가 논란이 없을 만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이뤄졌다는 신뢰를 얻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는데요.

또 "피해자가 호소했을 때 조직 내부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점이 굉장히 뼈아픈 점"이라면서 이 부분에 진상조사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가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법률적으로도 그렇고 피해자라고 부르는 것이 좋다"면서 "(피해자라는 단어가) 지금 상황에서 피해자에 공감하고 지지하는 언어 선택"이라는 견해를 보였습니다.

피해 여성인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 A씨에게는 "이렇게 큰 사건의 피해자가 되는 것은 너무너무 어려운 일"이라면서 "많은 사람이 공감하고 지지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하고 살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부천 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당사자이기도 한 권 의원은 "박 시장까지 이런 문제에 얽혔다고 보면, 정말 이 현실이 만만치 않은 현실이라는 생각을 아마 다 할 것"이라며 답답함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는데요. 박 전 시장은 부천 경찰서 성고문 사건 당시 변호인단에 참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이날 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기 위해 성인지 교육 강화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선 "단순히 교육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문제"라면서 "작은 성 비위도 반드시 처벌받는다는 메시지가 훨씬 더 현실화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는데요.

인터뷰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손수지>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