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8 신규 61명 중 해외발 47명…이라크발 무더기 감염

신규 61명 중 해외발 47명…이라크발 무더기 감염

송고시간2020-07-16 15:57

댓글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새로 60명 넘게 나왔습니다.

수도권에서 산발적 집단감염도 있었지만 해외 유입 감염자가 다수인 날이 벌써 닷새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이틀 연속 30명대였던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는 다시 61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1만3,612명이 됐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게 원인이었습니다.

해외유입은 모두 47명으로, 지난 3월 말 이후 최대치를 기록하며 국내 지역사회 감염자 14명의 3배가 넘었습니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5일부터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고, 닷새 연속 국내 감염자보다 많았습니다.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는 14명이었습니다.


서울 6명, 경기 3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대부분인데요.

경기 시흥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2명의 입원환자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방역당국이 이 병원에 대한 동일집단 격리와 함께 전수검사를 진행했고, 현재까지 총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입니다.

[앵커]

네, 요즘 지역감염보다 해외 유입이 눈에 띄게 늘고 있는 건 어떤 이유 때문인지 궁금한데요?

특히 이라크 해외근로자 감염이 심상치 않다고요?

[기자]


네, 최근 해외유입이 늘어나는 이유는 다양한데요.

우선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상황에서 각국이 봉쇄 조치를 풀고 있는 게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산업계나 농가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이 늘고 있는 건데요.

이뿐만 아니라, 이라크에서 어제 전세기를 통해 입국한 건설 근로자 100여명 가운데 20명 안팎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도 해외유입 확산세를 키우고 있습니다.

이들은 이라크 카르발라에 있는 건설사에 근무하는 우리 국민들로, 현지 현장에서 일을 하다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일단 해외유입 감염자는 검역이나 자가격리 중에 걸러지는 만큼 지역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는 입장인데요.

하지만 확진자 수가 불어나면서 국내 방역과 의료체계에 대한 부담이 커지고 있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