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7 마스크 바꾼 아베…아베노마스크→큰 사이즈 천 마스크

마스크 바꾼 아베…아베노마스크→큰 사이즈 천 마스크

송고시간2020-08-02 17:37

댓글


[앵커]

아베 일본 총리가 늘상 착용해오던 작은 천 마스크, '아베노마스크'를 벗었습니다.

대신 큰 사이즈의 천 마스크를 썼습니다.

아베노마스크는 한눈에 봐도 마스크로서 기능을 하기 어렵다는 걸 알 수 있는데도 아베 총리는 착용을 고집해 국민들에게 조롱을 받기도 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작은 천 마스크 대신 큰 사이즈의 천 마스크를 착용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코부터 턱까지 덮이는 흰 천으로 만들어진 마스크는 후쿠시마현에서 제조된 제품입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부터 '아베노마스크', 아베의 마스크로 불리는 작은 천 마스크를 착용해왔습니다.

거즈를 여러 장 덧댄 아베노마스크는, 바이러스 차단율이 턱없이 떨어지는 데다 크기가 작아 입과 코를 동시에 가리기가 어렵습니다.

아베 총리가 작은 천 마스크를 고집해온 건 4월 1일 전국 모든 가구에 천 마스크 두 장씩을 배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신속하게 배포한다는 계획이었지만, 마스크에서 곰팡이와 머리카락과 같은 이물질이 발견돼 석 달 가깝게 지난 6월 하순에야 배포 작업을 끝냈습니다.

그 사이 아베노마스크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보여온 난맥상의 상징으로 국민들에게 각인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나흘 연속 1천명대를 기록하며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주점과 노래방 등에 대한 휴업을 요청하는 지자체가 늘고 있습니다.

중앙 정부가 사태 초기에 비해 중증환자가 적다는 이유로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라고 나오자 지자체들이 직접 팔을 걷어붙인 겁니다.

지난달 말 도쿄도가 영업시간 단축 요청을 밝힌 것을 시작으로 아이치현과 오사카부, 지바 현 등이 독자 대응에 나섰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