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0 [자막뉴스] 8살 소년에 수갑 채우려 한 美경찰…과잉대응 논란

[자막뉴스] 8살 소년에 수갑 채우려 한 美경찰…과잉대응 논란

송고시간2020-08-13 10:47

댓글


학교에 출동한 경찰들이 누군가에게 경고합니다.

<美 플로리다주 키웨스트 경찰> "넌 감옥에 가게 될 거야. 그러니 일어나서 손을 등 뒤로 내밀어…"

모습을 드러낸 사람은 8살 남자아이입니다.

경찰은 아이의 몸을 더듬어 몸수색을 한 뒤 두 손에 수갑을 채우는데요,
손이 너무 작아 수갑이 계속 빠져나오자 결국 수갑 채우기를 포기합니다.

아이는 체포과정 내내 겁에 질린 듯 눈물을 쏟았지만 경찰들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아이를 구치소에 보내 지문도 채취하고 머그샷, 즉 범죄인 사진까지 찍은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아이는 당시 교사의 지시를 듣지 않고 교사를 때린 중범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아이 부모는 사건 당시 아이가 불안장애를 앓고 있었다고 주장했고, 9개월에 걸친 법정 투쟁 끝에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끌어냈습니다.

<비앙카 다이젠나로 / 아이 어머니> "제 아들은 오랫동안 과잉행동장애와 불안장애, 우울증 등을 앓아왔습니다. 그리고 주변 모든 사람들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어요."

경찰의 과잉대응과 아동학대 논란에 대해 해당 경찰서는 당시 경찰들이 절차에 따라 행동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이 측 부모와 변호사는 경찰서와 해당 지역 교육부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취재 : 방주희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