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28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0%대 붕괴…취임 뒤 최저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0%대 붕괴…취임 뒤 최저

송고시간2020-08-14 13:43

댓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30%대로 내려앉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민주당 의원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자세한 내용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1일부터 사흘 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9%,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3%로 집계됐습니다.

긍정 평가는 한 주 전보다 5%포인트 하락했고, 부정 평가는 7%포인트 상승했습니다.

긍정 평가는 취임 후 최저, 부정 평가는 가장 높은 수치인데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무렵인 지난해 10월 셋째 주와 같은 결과입니다.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줄곧 1위를 달리던 이낙연 민주당 의원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후보자를 제시하지 않고 자유 응답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이 지사는 19%, 이 의원은 17%를 기록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9%로 야권 후보군에선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 홍준표 무소속 의원 2%였습니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33%, 미래통합당 27%로, 두 당의 격차가 6%포인트까지 좁혀졌습니다.

2016년 국정농단 사태 국면 이후 두 정당 간 최소 격차입니다.

정의당은 6%,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은 각각 3%의 지지도를 기록했고,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7%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는 ±3.1%포인트이고, 자세한 내용은 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앵커]

여야 원내대표가 오늘과 내일 나란히 취임 100일을 맞죠?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내일이 취임 100일입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열었는데요.

최근 통합당 지지도 상승과 관련해 일희일비 하지는 않지만, 국민만 바라보며 걸어가는 것에 비로소 국민들께서 다시 마음을 주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와 민주당의 지지도 하락에 대해선 국민들이 왜 지지를 철회하는지 제대로 검토해서 지금이라도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잘 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자유·공정·법치'라는 보수의 가치에 '나눔·배려·공동체' 같은 온기를 더하는 것이 앞으로 통합당 변화의 큰 방향이 될 것이라며, 외연 확장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오늘이 취임 100일째인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 발언을 했지만, 취임 100일과 관련한 별도의 메시지는 내놓지 않았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다음 주 100일 간담회를 열 예정인데요.

최근의 당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이해찬 대표는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허윤정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