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35 녹용·담배·시계…360억 규모 밀수단 적발

녹용·담배·시계…360억 규모 밀수단 적발

송고시간2020-09-17 17:59

댓글


[앵커]


해양경찰이 녹용이며, 담배, 위조 시계·향수 등을 국내로 밀수한 조직을 붙잡았습니다.

밀수품은 시가로 360억원 규모입니다.

실제 화물주는 잡히지 않으려고 '꼬리 자르기'까지 시도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컨테이너를 실은 채 인천항을 빠져나가는 트럭이 비상등을 켠 채 달려갑니다.

트럭이 도착한 곳은 밀수조직의 비밀 창고. 컨테이너 속에는 종이 상자가 쌓여 있습니다.

창고를 가득 채운 상자들. 상자 속에는 복용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없는 녹용이 한가득 들어있습니다.

외국에서 팔려야 했던 국산 담배도 쏟아져 나옵니다.


진품이라면 최고 2,000만원까지 지급해야 하는 위조 시계도 비닐에 싸여 나옵니다.

정교하게 위조된 유명 브랜드의 향수도 보입니다.

해양경찰에 따르면, 이 밀수조직이 지난해 9월과 10월, 국내로 들여온 밀수품은 원가로만 5억5,000만원.

국내에서 시가로 팔렸다면 360억원에 이르는 양입니다.


<이수선 / 해양경찰청 외사수사계장> "밀수조직은 최초 적발에도 실화주들이 노출되지 않도록 가짜 피의자를 내세우고, 단기간 내에 재범행을 이어가는 대범함을…일부 정상화물을 컨테이너 앞면에 적재하는 범죄수법을 사용…"

해양경찰은 밀수조직원 7명을 붙잡았고, 이 중 실제 화물주 2명은 구속해 검찰로 넘겼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