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03 丁 "개천절집회 강행땐 구상권 청구"…與는 반대 캠페인 제안

丁 "개천절집회 강행땐 구상권 청구"…與는 반대 캠페인 제안

송고시간2020-09-17 21:01

댓글

[앵커]

광화문집회로 곤욕을 치른 정부와 여당이 개천절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집회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강조했고, 민주당은 국민적 집회 반대 캠페인을 제안했습니다.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공권력을 총동원하겠다는 정부의 잇따른 경고에도 개천절 당일 서울에 신고된 집회는 400건이 넘습니다.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들 집회에 대한 허가를 내주지 않을 것이고, 집회장에 모이지 못하도록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제가 화를 잘 안 내는 사람인데요, 8·15 (집회를) 생각하면 화가 납니다. 개천절에 또 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더 화가 납니다. 추석 연휴를 중심으로 한 집회는 어떤 경우가 있어도 막아야 되겠다…"


그럼에도 집회를 강행해 코로나19가 퍼지면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민주당에선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적 캠페인을 벌이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김영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천절 집회를 반대하는 국민들께서는 온라인 댓글과 해시태그 달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한정애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100인 정도가 모여서 집회와 시위를 하실 거면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진행하는 것은 어떻습니까?"

국민의힘을 향해선 '전광훈 금지법'에 동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집회 제한이 내려진 지역이나 재난지역에서 집회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이를 어기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는 내용인데 야당 반대로 아직 소관 상임위인 행안위에 상정되지 못했습니다.

민주당 행안위원들은 "국민의힘이 법안 상정에 불참한다면 극우세력에 동조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압박에 나섰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