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5 부산 확진자, 순천 장례식 참석에 발칵…"구상권 청구"

부산 확진자, 순천 장례식 참석에 발칵…"구상권 청구"

송고시간2020-09-22 20:58

댓글

[앵커]

부산에서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60대 남성이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전남 순천을 다녀간 뒤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순천시는 '자가 격리자' 관리를 허술하게 한 부산 북구청 등을 상대로 구상권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김경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남 순천의 한 장례식장입니다.

분향소 한 곳의 불이 꺼져있습니다.

부산 383번 확진자 A씨가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머물렀기 때문입니다.

A씨는 지난 17일 '코로나19 접촉자'로 분류돼 부산 북구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와 코로나 검사 통보를 받았습니다.

부산 383번 확진자는 지난 16일 부산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이곳 순천터미널에 도착했습니다.

A씨는 장례식을 마치고 19일 다시 부산으로 이동했고, 20일 검사 후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의 아내도 감염됐습니다.

순천시 방역 당국은 접촉자 190여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A씨의 순천 지역 가족 25명을 자가격리하고, 서울 등 타지역 가족 24명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통보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가족들간 추가 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부산 북구보건소는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에도 순천시에 통보하지 않았습니다.

<순천시청 관계자> "(부산 북구)보건소에서는 설명해 드렸다고 하는데…본인은 제대로 설명을 못 들었고, 분명히 순천에 있다고 했는데도 조치가 없었다…"

부산 북구보건소는 A씨에 대한 모니터링을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A씨가 자택에 머무는 줄 알았다"는 입장입니다.

<부산 북구보건소 관계자> "이분이 순천이라고 이 사실을 저희 쪽에 말을 안 한 건지, 저희 쪽에서는 일단 집에 있다고 확인을 하고…"

순천시는 부산 북구청 등을 상대로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지자체 간 구상권 청구는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고 있는데도 지자체 간 정보 공유와 모니터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