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36 [영상] 남겨진 공무원증, 고장난 CCTV…월북 가능성 두고 엇갈린 입장

[영상] 남겨진 공무원증, 고장난 CCTV…월북 가능성 두고 엇갈린 입장

송고시간2020-09-25 11:54

댓글

(서울=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월북 가능성을 놓고 당국과 유족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25일 관계 당국 등에 따르면 군과 해양경찰 등 당국은 공무원의 자진 월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유족들은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데요.

실종된 공무원 A(47)씨의 형 이모(55)씨는 전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동생이 타고 있던) 선박에 공무원증과 신분증이 그대로 있었다"며 "북한이 신뢰할 공무원증을 그대로 둔 채 월북을 한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서정인>

<영상 :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