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1:48 공무원 '6시간 미스터리'…北, 추가조사 요구에 응할까

공무원 '6시간 미스터리'…北, 추가조사 요구에 응할까

송고시간2020-09-26 17:10

댓글


[앵커]

청와대가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추가 조사와 공동 조사를 북한에 요구하면서 북한의 수용 여부에 관심이 쏠립니다.

공동 조사는 과거에도 이뤄진 경우가 없지만, 북한의 자체적인 추가 조사는 가능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서해상에서 발생한 남측 공무원 사살 사건을 둘러싸고 남북 당국은 상반된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북측 통지문에는 공무원 이 모 씨가 최초 발견된 이후 총에 맞을 때까지 해상에 떠 있었던 6시간에 대한 설명이 없고, 사살 당시 상황만 있습니다.

또 남측은 이 씨가 월북 의사를 밝혔다고 했지만, 북측은 도주 정황이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남측은 북한군이 이 씨의 시신을 불태웠다고 판단했지만, 북측은 시신 훼손 사실은 부인하고 있습니다.

남북의 주장이 크게 엇갈리는 만큼 공동 조사가 필요하다는 게 정부 입장입니다.

하지만 2008년 금강산에서 박왕자 씨 피살 사건이 발생했을 때처럼 이번에도 북한은 공동 조사를 수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거부 이유로는 '코로나19 유입 차단'이 유력해 보입니다.

<박원곤 / 한동대학교 교수> "공동조사는 당연히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북측이 받을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자체적으로 좀 더 자세한 조사를 하는 정도의 수준이 아마 북측 반응의 최대치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추가 조사의 경우 남측이 의문점을 적은 문서를 북측에 보내면 북측이 내부적으로 더 구체적인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통지문 형식으로 남측에 전달하는 방안이 거론됩니다.

하지만 북측이 추가 조사를 해도 결과는 최초 통지문의 설명과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북한은 사건 당시 북한군이 "행동 준칙에 따라 사격했다"고 주장하는 만큼 '책임자 처벌'과 같은 후속 조치도 기대하기 어렵지 않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